'토르' 크리스 헴스워스, '치매 고위험' 판정에 활동 중단

인터넷 뉴스


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.

'토르' 크리스 헴스워스, '치매 고위험' 판정에 활동 중단

sk연예기자 0 138 0 0
IE003081662_STD.jpg
 
영화 '토르: 러브 앤 썬더'의 주인공인 배우 크리스 헴스워스(39)가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리기 쉬운 유전자를 보유한 사실을 알게 된 뒤 활동 중단을 결정했다고 BBC 방송이 21일(현지시간) 보도했다.

헴스워스는 디즈니+의 건강 다큐멘터리 시리즈물인 '리미트리스'(Limitless)의 촬영 과정에서 받은 유전자 검사에서 'ApoE4'로 불리는 위험인자를 부모 양측에서 모두 물려받아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도가 8∼10배 높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.

그는 제작진에게서 이 사실을 전해들으면서 원하면 촬영분에서 제외할 수 있다는 제안도 받았지만 알츠하이머 질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자신이 고위험 유전자를 갖고 있다는 내용을 프로그램에서 공개하기로 했다.

이와 관련해 그는 미국 연예 매체 '배니티페어'와 인터뷰에서 '리미트리스' 홍보 등 이미 계약된 활동이 끝나면 연기 활동을 중단하고 수면 관리, 운동, 영양 등 알츠하이머병의 발병을 막기 위한 예방 조치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.

전체 내용보기

관심 동영상


0 Comments
포토 제목

포인트 랭킹


커뮤니티 최근글


새댓글


추천글 순위


키워드

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
섹스킹 최신주소 확인하기
freedom of sexual expression
고객센터
freedom of sexual expression